UEFA 챔피언스 리그 헨리 들로네 트로피

비공식적으로 유로 (Euro)로 알려진 UEFA 유럽 챔피언 쉽(European Championship)은 1927 년 델라 네이 (Delaunay) 축구연맹 사무 총장의 제안 아이디어로 창설되었습니다. 유럽 국가들은경쟁을 촉진시킬 적절한 구조가 없기 때문에 당시 아이디어를 채택하기를 꺼려했으나 프랑스 신문인 Pierre Delaunay와 함께 일한 그의 아들은 마침내 1958 년에 첫 번째 유럽 국가 컵을 진행할 수 되었고지 트로피를 Delaunay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습니다.

소위 별들의 전쟁!이라고 표현할 만큼 스포츠 중 축구! 축구의 중심은 유로인만큼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클럽 축구 대회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리고 챔스 트로피 ‘빅이어’는 1966년 초기에 사용된 트로피는 첫 6회 우승을 차지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 영구보관되면서 새로 만들어집니다. 이후 스위스 베른에서 4개월의 디자인, 2개월의 제작기간을 거쳐 완성된 높이 73.5㎝, 너비 46.5㎝의 트로피는 바깥은 은, 안은 금으로 도금이

되어 제작비만1만유로(한화 약 1,550만원)이지만 그 가치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을 것입니다.

2008년 UEFA 유로 레알 마드리드카시야스는 주장 완장이 되었고그는 러시아와 스웨덴과의 D조 처음 두 경기에 선발로 나선 뒤 그리스와의 최종전에서는 그의 후보인 페페 레이나가 대신 출전합니다. 카시야스는 이탈리아와의 6월 22일 8강전에서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안토니오 디 나탈레와 다니엘레 데 로시 두 명의 주자를 막아내 4-2 승리에 큰 힘을 주었다. 카시야스는 독일과의 2008년 6월 29일자 결승전에서 1-0으로 이기는 것으로 UEFA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 우승을 거둔 최초의 골키퍼 주장 기록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