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챔피언스리그 – 논란의 순간(1부)

월드컵 다음으로 가장 인기있는 축구 대회로 평가받는  UEFA 챔피언스 리그에는 유명세 만큼이나 역사적으로 크고 작은 논란 그리고스캔들이 끊임없이 일어납니다.

유로1960: 스페인

스페인은 195년 제6회 국제축구연맹(FIFA) 스웨덴월드컵 예선탈락으로 본선에 참가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했다. 알프레드스테파노는 아르헨티나, 스페인 2개국의 국가대표으로 활약했으며 1955년에서 1960년까지 5시즌 연속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따내는 데 크게 기여하며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CF가 영입 경쟁을 하면서 양쪽팀의 소속으로 이중계약 선수가 되어버렸습니다. 꼬인 상황을 수습할 도리가 없자 결국 양팀은  모든 책임을 스페인 축구 협회로 떠넘기게됩니다. 이러한 상태를 6개월이나 지속하면서 양팀이 협정을 맺는데 그것이 바로  ‘스테파노를 유벤투스로 이적시킨 것. 스페인이 가만있을리 없었고 전대미문의 판결이 내려지게되는데 알프레도 디스테파노는 4년동안 레알 마드리와 바르셀로나가 소유권을 공유하며 각 1년씩 번갈아가면서 뛰다는것 입니다.  그래서 결론을 내린 것이 전대미문의 판결,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는 4년 동안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소유권을 공유하고, 각각 1년씩 번갈아 가면서 뛴다는 것이었이었습니다.

유로 1968 : 이탈리아의 동전 던지기

유로 1968은 총 32개국이 예선에 참가했으며 개최국은 이탈리아입니다.4강전 소련 0-0이탈리아 무승부로 결정나자 당시 승부차가가없어서 동전 던지기로 승부를 냈는데 소련의 주장 알베르트 셰스테르뇨프가 잘못 말하여 이탈리아가 결승에 진출하게됩니다. 결승전에서 이탈리아 1-1유고슬라비아 무승부 다음 날 재경기를 치뤄야했습니다.이탈리아 2-0 유고슬라비아 개최국 이탈리아가 처음 우승을 하게됩니다.

유로 1888: 로날트 쿠만 비신사적인 유니폼 교환

시대마다 ‘돌연변이’라 부를 수 있는 선수가 여럿 있었지만, 쿠만은그 중에서도 가장 유별난 로날트 쿠만은 UEFA 유로 1988에 참가해 4강 서독 전에서 페널티 킥으로 동점골을 넣었고 88분에 터진 이 골로 네덜란드는 2-1로 네덜란드가 독일을 상대로 거둔 주요 대회의 첫승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승리는 올라프 톤과 유니폼을 교환한 네덜란드 수비수 쿠만이 서독 관중 앞에서 거꾸로 주면서 퇴색되어버렸습니다. 쿠만은 이후 이 행위를 사과해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