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수석, 유로 2020 개최에 대한 “백업 옵션” 발표

유럽 ​​축구 연맹 (UEFA)은 최근 재확산된 코로나 바이러스인해 12개국 개최 도시에서 경기를 치를 수없는 경우를 대비해 관리기구의”백업 옵션”을 발표했습니다.

UEFA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는  6 월 11 일일부터 7월 11일까지 펼쳐지며 최종 라운드는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유로 2020의 경기는 처음에 런던 (영국), 뮌헨 (독일), 로마 (이탈리아), 바쿠 (아제르바이잔), 상트 페테르부르크 (러시아) 등 유럽 전역으로 12개의 도시 부쿠레슈티 (루마니아), 암스테르담 (네덜란드), 더블린 (아일랜드), 빌바오 (스페인), 부다페스트 (헝가리), 글래스고(스코틀랜드) 및 코펜하겐 (덴마크).경기장에서 치뤄질 에정이였습니다.

알렉산데르 체페린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은 유럽의 개최국에걸쳐 정부로 부터 승인된 코로나 백신 접속을 시작했고 백신의 효과여부에 따라 챔스의 운명을 결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계획은 예전과 변함없이 12개국에서 모두 개최하기를 원하지만 만약 불가피한 상황이 초래된다면 “백업 옵션”이있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필요한 경우 한 국가에서만 대회를 개최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계획대로 모든 12 개 도시에서 유럽 선수권 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99.9 % 확신합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반적으로 경기장에 다양한 완화 조치를 통해 50%~20% 탄력적으로 조율할 계획이며 개최 도시는 상황을 종합하여 2 ~ 3 개의 백업경기장을 마련하도록 요하여 각 장소에서 다른 접근 방식을 취할 수있습니다. UEFA는 종합적인 시나리오는 2021 년 3 월 5 일 성명을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정이 변경된 유로 2020은2021 년 6 월 11 일부터 7 월 11 일까지 진행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