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스코틀랜드 유로 본선 진출 성공

22 만의 메이저 대회인 스코틀랜드 남자 국가 대표 팀의 흥분에 힘입어, Castlemilk Miller 초등학교에서 교실을 기반으로 교육자원이 시작되었습니다. 축구를 통한 학습 이니셔티브를 통해 전국의 수천 명의 어린이들이 스코틀랜드의 UEFA 유로 2020 모험을 공부에 추가할 있습니다.

스코틀랜드는 22년만에 메이저 축구대회 본선에 진출하게 되는 쾌거를 누리게 되었고 현재 캐슬밀에 위치한 밀러 초등학교에서 전국의 수천 명의 어린이들에게 UEFA 유로 2020 현장학습을 시작할 있게 되었습니다.

스티브 클라크 감독은 이번 프로젝트는 정부의 지원을 통해 축구를하나의 교육과정을 통해이 프로그램은 CfE(Curriculum for Excellence) 개발하고 참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믿는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UEFA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를 중심으로 40여가지의 활동을통해 이뤄질 예정이며 크리스마스 전후로 세부적인 사항을 전달받거나 다운로드할 있을 것입니다. 게임을 통해서든 축구에 참여할 있는 길은 많습니다. 특히 개최지 한곳이 햄든 파크는 유로에대한모든 것을 배울 있게 해주는 훌륭한 현장이 것이라고 클라크 감독이 덧붙였습니다.

마샬은 또한이번 유로본선 진출과 이번 현장 학습은 젊은 학생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이며 축구를 배울 있는 훌륭하고 멋진 계획이라고 생각한다며 적극적인 지지를 보냈습니다.’학제 학습모델을 기반으로 도구는 글래스고(Glasgow) 스포츠를 통한 체육활동을 통해 교육서비스를 지원 개발합니다.

유로 2020 내년 2021 6 11~ 7 11일까지 예정지에서 열립니다. 그리고 스코틀랜드 클라크감독의 팀은 내년 3 월드컵2020 예선 라운드에서 덴마크, 오스트리아, 이스라엘, 페로 제도, 몰도바와 함께 F 조에 편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