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3년을 다시한번 !아일랜드 유로 2020 플레이 오프 결승 도전

아일랜드,북아일랜드 플레이오프 4강전을 치를 예정입니다 .슬로바키아와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우승하면 , 11월 윈저 파크에서 열리는 결승전에서 단판승부로 치춰집니다.

재키 찰든은 아일랜드 공화국 축구협회의 부름을 받고 아일랜드 국대 감독으로 취임했다. 재키가 부임하기 이전의 아일랜드는 유럽의약체팀 중 하나였지만 재키의 스타일인 견실하고 단순한 축구를 아일랜드에 주입시켜 강해진 팀은 유로 1988 예선을 1위로 통과하고조별리그에 출전하여 1승 1무 1패로 탈락했지만, 이때부터 아일랜드가 강팀의 싹을 보이기 시작하여 1990 이탈리아 월드컵, 1994 미국월드컵에 이르기까지 3회 연속 국가대항전 진출을 끌었습니다. 특히1990년과 1994년 월드컵에서는 각각 8강, 16강까지 진출했으며, 1993년에는 FIFA 랭킹 6위까지 올려놓으며 전설로 남아있습니다.

1922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를 보이지 않는국경으로 가른 것은 종교대립이였다. 가톨릭이 지배적인 아일랜드남부와 달리 영국 신교의 영향을 많이 받은 아일랜드 북부는 종교적자유를 위해 영국령을 원하며 이후 30여 년간 신·구교도 충돌로3000여 명이 목숨을 잃었고. 1998년 북아일랜드는 ‘성 금요일 협정’으로 안정을 되찾았고, 2005년에는 IRA(구교도 무장단체)도 해체를 선언했습니다. 아일랜드인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영국인 재키 찰든감독은 그들의 분쟁 속에서 작은 기적들을 남기는 것 같습니다.

노르웨이는 오슬로 울레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리그B 조별리그 1조 3차전에서 루마니아에 4-0 압도적인 승리를 거둡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