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주장 해리 매과이어 뇌물,폭행,갑질 논란

맨유의 캡신 잉글랜드 센터백 해리 매과이어가 네이션스리그 경기와 유로 2020 준비를 앞두고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수도 있습니다.물러 날

보도에따르면  매과이어 측 변호사는 “몇몇의 알바니아 인들이 술집 밖에서 매과이어의 여동생 데이지에게 데이트 강간 약물을 주사핬고 이로인해 데이지가 쓰러졌지면서 말다툼이 시작되었고 벌인 후 동생 조를 포함한 다른 두 명의 피고인들과 함께 체포되었습니다.

그리스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폭행과 뇌물 공여 미수 등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았다.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퇴출당했다.

영국 BBC는  매과이어가 그리스 법원에서 체포 불응, 뇌물 공여 미수, 경찰관 폭행, 모욕 등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법원은 징역 21개월 10일을 선고했지만, 매과이어가 초범이고 죄가 무겁지 않다고 판단해 3년의 집행유예를 결정했습니다.함께 기소된 일행 2명도 징역 13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판결 직후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감독은 매과이어를 대표팀 명단에서 제외합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앞서 폭행 논란이 처음 알려졌을 때에도 9A매치 명단에 매과이어를 올렸으나, 법원 판결이 내려지자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당사자와 대화를 나눈 뒤 모두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습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나는 향후 일어날 일에 대한 가정같은 것은 하지 않을 것이다. 다만 향후 다른 정보가 나올 경우 그 부분에 대해 검토는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으며 . “우리는 우리가 갖고 있는 최선의 정보에 근거해, 우리가 갖고 있는 최선의 능력을 다해 결정을 내린다. 이런 결정에 대해 사람들이 동의할 수도 반대할 수도 있다. 하지만 세상의 모든 감독들은 스스로 결정을 내려야만 하는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해리는 팀에 괜한 관심과 주목을 받게 한 사실들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로서 사우스 게이트감독은 오는 네이션리그 선수명단에 착오가 생겼을 것이라 예측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