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FA는 더블린에서 팬들과 함께 유로 2020을 개최 희망!

아일랜드 축구협회는 내년 여름 더블린에서 열리는 유로 2020 개막식에 맞춰 경기장에서 팬들을 맞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명칭은 그대로 유로 2020 보존하고 내년 2021 6 11 일부터 7 11 일까지 연기되었던 대회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아일랜드 유일의 UEFA 공인 경기장이며 2011 UEFA 유로파 리그 결승전이 열렸던 곳이며 경기장 스폰서에 관한 유럽 축구 연맹(UEFA) 규정으로 인해 UEFA 유로파리그 2010-11 결승전에서는 정식명 대신 더블린 아레나(Dublin Arena) 사용됩니다.   후로는 랜스다운 로드라는 이름을 UEFA 주관대회 사용하고 있습니다. 관중석은 50,000명까지 수용가능합니다.아비바 스타디움은아일랜드 더블린에 위치한 구기 경기장으로 아일랜드 럭비 국가대표팀과 아일랜드 축구 국가대표팀의 구장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열릴 챔피언스리그 우승팀과 유로파리그 우승팀이 맞붙는 UEFA 슈퍼컵 바이에른 뮌헨과 세비야의대결이 열립니다.열린다. 유럽축구연맹(UEFA) 25(한국시간) “UEFA 집행위원회는 오는 9 24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2020 UEFA 슈퍼컵에서 경기장수용 인원의 30% 입장을 허용하기로했습니다.

EUEFA UEFA 유로 2020 조별 예선 경기가 개최될 도시들을선정했으며  2017 12 7일에 실시된 무작위 추첨을 통해 결정되었습니다.

유로 2020 예선전은 A 로마 (이탈리아), 바쿠 (아제르바이잔),B조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 코펜하겐 (덴마크)

C 암스테르담 (네덜란드), 부쿠레슈티 (루마니아),D조런던 (잉글랜드), 글래스고 (스코틀랜드),E조빌바오 (스페인), 더블린 (아일랜드)F뮌헨 (독일), 부다페스트 (헝가리)에서 열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