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FA, 유로 2020 본선 축구 팬 경기장 관람을 목표로 진행 중

네덜란드 축구 관리기구인 Royal Netherlands Football Association (KNVB)은  유로 2020 본선 축구 팬 경기장 관람을 목표로 Eredivisie & Keuken Kampioen Divisie과 긴밀하게 협력 중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암스테르담에서는 16라운드가 진행될 예정이며  3번의 조별리그가치 16강전을 개최될 예정이며 아직 전체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보도에 따르면 경기장 출입 시 안전과 건강을 위한 프로토콜을 진행하기 위해 백신 정책을 시행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암스테르담이 16 강에 3 개의 조별 예선 경기와 1 경기를 주최 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KNVB는 아직 전체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장에 엄격한 입장 정책을 도입할것이며 네덜란드 EU 행정부 격인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 19백신을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가운데마지막으로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축구 전용 구장인 요한 크루이프 아래나는 현재 AFC 아약스의 홈장으로 네덜란드 축구 국가대표팀제1경기장으로 최대 68,0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1993년에 건설을 시작하여 1996년에 완공되었다. 원래는 1992년올림픽에서 쓸 주경기장이 해당 위치에 지어질 예정이었으나, 개최지가 바르셀로나로 결정되자 계획은 백지화되고 축구 전용 구장을건설하게 됩니다.

네덜란드는 2016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탈락한 이후 부진을 겪은 후2020본선에 드디어 진출하게 되었고중심으로 대표팀이 새로 꾸려진 네덜란드가 다시 한번 부활의 짐을 보이고 있습니다.